2012년 여름여행 – 프랑스 옹플뢰르(9.25)

몽셀미셀을 가는 중에 들렸던 곳. 테라스에서 크레페를 먹었던 기억이 난다. 아름다운 테라스가 인상적이던 미항   지베르니도 그랬지만, 미술에 조금만 더 관심이 있었다면 부댕미술관이라는 곳을 들려봤어야 했던 뒤늦게 아쉬움이 남는 휴양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