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vidar vs. olvidarse, caerse (이놈의 se)

Reference : https://forum.wordreference.com/threads/olvidar-olvidarse-olvidar-de-oldvidarse-de.2703058/

(Yo) olvidé poner la mesa = me olvidé de poner la mesa = se me olvidó poner la mesa

3번째 상황이 되면 좀 헷갈린다. 동사의 주어를 3인칭(poner la mesa)로 보고 conjugation이 바뀌어야 한다.

‘se’에 대한 해설은 이 블로그 포스팅를 참조하면 좋은 듯 하다.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ssacy&logNo=220756773441)

 

비슷한 단어로(내가 생각하기에) caer 동사가 있는데, BBC 기사 제목이다.
¿Por qué se nos cae el cabello y cuándo debemos verlo como un alarmante signo de alopecia o una enfermedad?

se nos cae el cabllo ? – caerse(자동사, 떨어진다) 해석하면, “우리는 머리카락이 빠진다” se는 약간 뭐랄까, 위의 블로그 해석대로라면 “예상치 못하게 떨어져 버리는 상황”에 대한 의미로 받아들이면 될 것 같다.

 

이건 항상 헷갈리는 관용어구 ( Ponerse, Volverse, Hacerse)  참고 페이지 (https://m.blog.naver.com/bycal001/220539586524)

 

 

0 Share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