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비인후과 의사가 스쿠버다이빙 후에 중이염 걸린 이야기 (압착, 역압착, 압력평형)

[이 글은 Steem : https://steemit.com/kr/@junn/5urm5j] 에서 작성 후 옮겨온 본문입니다. (이번엔 반대로…)

‘내가 이렇게 오래가는 감기를 걸렸던 적이 언제였을까?’
A는 아침에 일어나 코를 훌쩍이며 생각했다. 목소리는 가라앉은 상태. 중이 제 머리를 못 깎는다고, 매일 수많은 감기 환자를 봐왔지만 정작 본인의 감기는 치료되지 않고 2주째 지속되고 있었다.

감기는 그렇다. 기본적으로 바이러스로 인해 발생하는 감기는 약을 안먹으면 일주일, 약을 먹으면 7일 동안 지속된다. 농담이 아니었다. 그래서 의사들끼리는 우스겟 소리로 ‘마지막에 찾아간 의사가 명의’ 라고 말한다.

그 날은 아내와 함께 스쿠버다이빙 자격증을 따러 제주도로 놀러가는 날이었다.감기 이까짓거.제주로를 향해가는 비행기는 이륙을 시작한다. 귀가 먹먹해져갔다. 늘상 높은 곳에 가면 느껴지던 현상, 그리고 간간히 찾아오는 비행 후의 중이염 환자들.

기압의 차이에 의해, 귀가 먹먹한 증상이 생기겠지. 그리고 침을 삼키면 뚤리겠지. 늘상 그러하듯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

꿀꺽

‘어라?’ 귀가 뚤리지 않는다.

 

(Eustachian tube; 이관, 코 뒤쪽과 연결되어있다)

(출처 : https://www.drsethi.com.sg/eustachian-tube-dysfuction/)

A는 처음 겪는 당황스런 상황이었다. 스쿠버 다이빙에서 Equalizing(이퀄라이징), 즉 의학용어로는 Valsalva maneuver(발살바법)라고 하는 단계가 필수적으로 요하게 된다. 귀가 뚤리지 않는다는 것은, 다시 말해서 이관이 막혔다는 것은 이 부분에 문제를 초래할 수 있는 것이다. 강제로 발살바를 시행. 그러나 뚤리지 않는다.

괜찮아지겠지. 살짝 당황했으나, 옆에 있는 아내에게 티를 내지 않기 위해 자연스럽게. 그러다 어느 순간 다시 정상화가 되었다. 이제 걱정은 하강이다.

비행기가 착륙을 시도하면서, 고막 바깥쪽이 고막 안쪽보다 압력이 강해지게 된다. 현재 고막내부 – 중이라고 하는 공간은 이관 폐쇄로 인해 폐쇄공간이되고, 상대적으로 고막 바깥쪽보다 낮은 압력이 유지된다. 침을 삼켜도 뚤리지 않고, 발살바도 통하지 않는다. 통증도 약간 발생했다. 그냥 이렇게 귀가 울리고 답답한 채로 스쿠버 샵으로 향했다.

스쿠버 다이빙 동의서에는 다음과 같은 문구가 존재했다.

 

감기! 당연히 체크하지 않는다. 감기 때문에 쓴 돈과 시간을 포기할 수는 없었다.

그러나 이퀄라이징 문제는 수영장 교육에서 부터 발생하기 시작한다.

일반적인 대기에서 고막 안과 바깥은 압력이 같게 유지된다. 이관이 열렸다 닫혔다 하면서. 그 열렸다 닫혔다는 주로 턱을 움직일때, 침을 삼킬때 조절된다.

 

그러나 잠수를 깊게하게 되면, 고막 바깥쪽의 수압이 강해지면서 다 강한 힘이 고막을 안으로 누르게 되는데,

만약 이 때 이퀄라이징이 안되서 내부에서 압력이 더해지지 않는다면 통증이 가장 문제가 되며, 지속적은 음압 상태는 중이강 내부의 점막을 붓게 만들어 추후 중이염의 문제가 발생하게 된다. 일단 통증이 꽤 심하게 발생한다.

따라서 이런 일을 피하기 위해 1미터, 2미터, 3미터…내려가면서 평형을 만들어주다가, 어느 높이에서 평형이 이뤄지지 않으면 살짝 올라가서 다시 시도해보는 식으로 점차 내려가게 된다. (사실 감기걸렸을 때 이렇게 다이빙을 하면 안되는 것이 맞다!)

 

감기에 걸렸을 때 귀가 먹먹하거나, 발살바가 안되는 이유는 크게 두가지 정도 설명이 가능하다.

하나는 mucos(점액;콧물)이 그 길을 막을 때다.

두번째는 이관이 부어있을 때다.

(출처 : https://www.drsethi.com.sg/eustachian-tube-dysfuction/)

위에 좌측 이관(좌하)에 비해 우측 이관(우하) 주위게 더 부어있음을 볼 수 있다.

 

그렇게 감기가 걸린 상태로 열심히 발살바를 강하게, 억지로 귀를 뚫으면서 하던 의사 A는 어느 시점에 이르러 귀에 ‘찍’ 하는 소리가 들리더니, 이퀄라이징 여부와 무관하게 귀가 울리는 느낌을 받게 되었고 물 밖으로 나와서야 귀에 뭔가 문제가 생겼구나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

그렇게 감기가 걸린 상태로 열심히 발살바를 강하게, 억지로 귀를 뚫으면서 하던 의사 A는 어느 시점에 이르러 귀에 ‘찍’ 하는 소리가 들리더니, 이퀄라이징 여부와 무관하게 귀가 울리는 느낌을 받게 되었고 물 밖으로 나와서야 귀에 뭔가 문제가 생겼구나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아마도 추정컨데, 바닷물이 코 슬금슬금 들어가면서 안그래도 성나있는 코 점막들이 많은 점액(콧물)을 분비해냈고, 이를 강제로 귀로 밀어버렸기 때문이라.

중이염이라고 확신할 수 있던 이유는, 좌측 귀를 아래로 기울이면 잘 뚤려들리고, 똑바로 서면 다시 막히는 현상이 발생했는데, 귀 안에 물이 차있지 않으면 설명하기 힘든 현상이기 때문이었다.

역압착이라는 것은 이렇게 생각하면 된다. 약을 써서 이관의 붓기를 빼면 약효가 발휘되면서 이관이 잠시 뚤리게 되는데, 이 때 위과 같은 현상으로 귀쪽으로 살짝 밀려올려진 비강 분비물이 약효가 떨어지면서 이관이 다시 부으면서 갖혀버리게 되는 현상을 말한다. (쉽게 말해 감기걸리면 약먹고도 다이빙을 하지 말란 이야기다!)

참고로 콧물을 줄이기 위해 ‘항히스타민제’와 ‘수도에페드린’이라는 약을 주로 쓴다. 항히스타민은 콧물을 줄이기 위해, 수도에페드린은 붓기를 빼기 위해..약에 대해 포스팅 할 날이 언젠가 또 오겠지.

아무튼  그렇게 스쿠버 다이빙을 고생고생 마치고, 중이염은 2주정도 지나서 완전히 나았다고 한다.

A는 다시는 감기에 걸리면 스쿠버 다이빙을 하지 않으리라. 그러나 만약  예약을 해 놓은  것을 환불 받을 수 없다면 그땐…

아무튼 의사 A는 그 이후로 다이빙 후에 중이염 걸려 온 환자들을 좀 더 잘 이해하게 됐다나 뭐라나…

 

0 Shares:
3 comments
  1. 정말 직관적이고 도움되는 자료 감사합니다.
    그림도 간단하면서도 명료하게 정말 잘 그리셨네요 직접 그리신건가요??

    좋은 자료 감사합니다.

    1. 네 직접 그린 그림입니다. 요새는 그릴일이 있으면 Wacom 테블릿으로 작업하는데, 아직 블로그용으로 무엇인가 그려본적이 없네요ㅎ
      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다행입니다^^

  2. 아이고 엊그제 미국에서 다이빙 하다가 콧물이 줄줄 흐르기 시작하더니… 저도 중이염에 걸린것같아요….ㅜㅜ 친구가 보내줘서 이 글을 보니 제가 겪고있는 증상과 일치합니다…ㅜㅜ 속상하네유. 글을 보면서 이해가 쏙 되었어요… 잘 보고 갑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