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과 선생님의 글과 같이 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남자들의 화장품 – 남자가 허옇게 화장하면 쪽팔린데… 가부키? 경극? (선크림, 자외선차단제 편) https://mediteam.us/post/doctorfriend/6v1cpm

미국의사시험공부 중에  풀었던 모의고사 문제에 있던 내용입니다. 실생활에 필요한 지식이라 글을 남겨두려고 했는데 지금 기억이 났네요.

위 질문의 정답은 ‘반드시 필요합니다.’

이유는 간단합니다. 구름은 UV ray를 막지 못합니다.

Skin Cancer Foundation에 따르면 80%의 UV ray는 구름을 통과합니다.

그리고 흙은 20%의 UV ray를 반사하고, 눈(snow)는 80%의 UV ray를 반사합니다.

따라서 날씨가 흐리다고 썬크림을 안바르고 스키를 탄다? 수학적으로는 해가 쨍쨍할때 썬크림을 안바르고 해변에서 노는 것과 비슷한 수준의 자외선을 쬐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차이가 있다면 옷을 입었다는 것이겠지만요.

만약 더 나아가서 고글(goggle)도 안낀다면?. 실명의 위험성에 대해선 안과선생님이 출동해주셔야할 것 같네요.

 

<SPF 숫자에 대해서>

우리나라 사람들, 숫자 높으면 다 좋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SPF는 사실 숫자가 높다고 그 효과가 그 만큼 더 우수하다고 보기는 좀 그렇습니다.

 

출처 : http://www.mpgillusion.com/2012/07/sunscreen-spf-and-diminishing-returns.html

SPF 숫자 대비 UV로 부터 보호하는 비율입니다. SPF10을 쓰면 90%의 자외선이 차단됩니다.

SPF 30을 쓰면 97%, SPF 60은 98%입니다.

SPF 30이랑 60이랑 보면 2배 차이가 나는것 같습니다만, 차단은 고작 1% 높아집니다.

 

<응용문제>

해변에서 돌아다닙니다. 양산을 쓰고 다닐 것이기 때문에 썬크림을 안바르려고 합니다. 괜찮나요?

위에서도 설명했지만 soil(흙)에서 약 20%정도의 반사가 발생합니다. 자외선을 완전히 막기 어렵습니다.

 

<정리하자면>

제가 풀었던 모의고사에서 말해주는 핵심은 다음과 같았습니다.

1. SPF는 15-30를 기본으로 피부 성향에 따라 더 높은 숫자를 쓰면 된다.

2. 햇빛을 쬐기 전에 선크림을 바르고 피부에 보호막(protection film)이 생길 때까지 최소 15분 이상 (30분까지) 기다리자

3. 구름은 UV를 막지 못한다.

 

 

의사들이 직접 쓰는 최초의 STEEM 의학 매거진
https://mediteam.us-바로보기

0 Share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You May Also Like
Read More

이직(移職), 국립암센터

2019년 3월자로 국립암센터 전임의(여전히 비정규직) 생활 시작. 2주간 정말 정신 없이 지냈다. 처음와서 놀랬던 것이 있다면 생각보다 수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