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미국 국립당뇨병연구소가 발간한 [일생동안 발을 보살펴라]란 책자에 실린
[당뇨병 환자들의 발관리에 관한 10가지 수칙]을 소개한다.



  1. 저녁마다 다친곳, 물집, 반점, 부기 등을 체크한다.
  2. 따뜻한 물에 발을 씻고 완전히 물기를 없앤다.
  3. 발바닥과 발 등을 매일 부드러운 로션으로 마사지하듯 발라주어 피부가 갈라지지 않게 한다.
  4. 발톱은 동그랗지 않게, 거의 일자로 깎는다. 즉 가장자리의 발톱이 가운데 발톱보다 짧지않게 잘라 발톱이 살 속으로 파고드는 것을 막는다.
  5. 굳은살과 티눈은 반드시 없애준다. 그러나 정상인과는 달리 당뇨환자들은 혼자 제거하다 상처가 날 경우 위험할 수 있으므로 가능한 한 의사의 도움을 얻어 제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6. 통풍이 잘되는 양말과 편안한 신발을 신는다. 나일론 양말과 비닐, 플라스틱, 고무로 된 신발은 피한다.
  7. 발의 온도가 갑자기 떨어지지 않도록 한다. 밤에 발의 온도가 차가워 지는 느낌이 들면 양말을 신고 자는 것이 좋다.
  8. 바닷가 등의 뜨거운 모래사장을 맨발로 다니지 않는다.
  9. 규칙적인 운동을 통해 혈액순환을 원활히 해준다. 이를테면 다리를 높이 쳐들고 발가락을 움직여주는 운동이 혈액순환에 도움이 된다.
  10. 발에 문제가 생겨 24시간내에 가라앉지 않으면 의사의 진료를 받아야 된다.

그외에도


  • 발에 잘 맞는 사이즈의 신발을 선택하고 뾰쪽한 구두나 하이힐을 피한다.
  • 쿠션이 좋은 신발을 선택하고 상처가 생겼을때엔 즉시 소독하고 거즈로 덮어 줄것등이다.
  • 금연한다.(흡연으로 동맥경화속도가 빨라진다)
  • 매일 신을 신기전에 신발 안쪽을 확인하여 이물질 여부를 확인한다.
  • 어떠한 종류의 열도 발에 가해서는 안된다.(화상 예방)

0 Share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You May Also Like
Read More

진행된 갑상선암의 수술

작성정보 작성 기준일: 2020.05.03   들어가기에 앞서 의학 관련된 포스팅을 잘 하지 않았던 이유는 의학이라는 학문의 특성 때문이었습니다.…

차체자세제어장치

라세티 프리미어의 S-ESC 현대.기아의 VDC, 볼보의 DSTC 등 자동차가 급커브를 틀 때 자동으로 타이어 속도를 줄여주는 `차체(車) 자세제어시스템`이…
Read More

이직(移職), 국립암센터

2019년 3월자로 국립암센터 전임의(여전히 비정규직) 생활 시작. 2주간 정말 정신 없이 지냈다. 처음와서 놀랬던 것이 있다면 생각보다 수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