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갔다와서 바로 작성했던 후기.

http://usacartrip.com/xe/1828385

http://usacartrip.com/xe/1828726

‘미국 자동차 여행’ 이라는 사이트로, 여행에 대한 정보는 다 여기서 구했었다.

미국여행을 위해 필수적으로 찾아가야하는 사이트

===============================================

피츠버그 파견 당시 열심히 배우는(!) 도중에 주말을 껴서 다녀왔던 여행

비행기는 저녁 8시쯤에 도착.

사막 기후답게 비행기 창문으로 보이던 사막과, 그 열기는 정말 신기했다.

 

밤 늦게 공항에서 차를 렌트해서, 처음 목적지였던 Paris Hotel로.

거의 4~5성급 호텔이었던거로 기억하는데, 당시에는 학회가 없어서 그랬는지 Single bed를 3만원에 구했었다.

메인 스트립(Strip)에 차를 갖고 들어설때 보이는 휘황찬란한 야경은 정말 멋있었는데,

렌트 첫날이라 어색하기도 했고 차 안에서 사진찍기는 무리었던 탓에 간직하지 못했다.

 

IMG_0496

 

Paris Hotel

 

실제로 엘레베이터를 타고 저 에펠탑 타워로 올라갈 수 있다.

IMG_0502

호텔 내부는 역시나 카지도. 룰렛은 공항에도 있던데, 한게임도 해보지 않았었다.

목적이 카지노가 아니다 보니..

 

IMG_0503

IMG_0511

IMG_0508

에펠타워 위에서 보이는 전경. 유명한 벨라지오 호텔과 그 분수쇼도 함께…

그냥 혼자보는거라 그런지 큰 감흥은 없었다.

 

IMG_0501

그리고 밤 10시쯤이었나 잠깐 밖을 돌아다녔다.

역시 대표적인 여행(유흥)지라서 그런지 술취한 백인들도 많이 돌아다니고 있었는데,

내일부터의 힘든 여행 및 동부에서 서부로 오다보니 그 사이에도 3시간 가량 시차가 있던 탓에

많이 돌아다니지 않고 바로 돌아와서 숙박.

 

본과4학년이니까 2009년쯤인가 부터 내 여행가방은 항상 이거 하나로 통일.

IMG_0493

장점은 역시 트렁크가 아니다 보니 신속한 움직임.

 

IMG_0514

렌트카는 크루즈로.

원래 첫차로 중고차가 아니었으면 구입하려고 했던 아쉬움을 렌트로 달래본다.

1500km 여정의 시작.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위의 네비는 Hertz에서 대여한 삼성 휴대폰을 이용한 네비,

아래는 내 아이폰을 이용한 네비.

차량 USB 충전기 출력이 낮아서 그런지 구글맵에 음악까지 켜면 베터리가 충전이 잘 안되는 현상이 발생해서,

게다가 coverage 문제때문에 두 휴대폰 중 하나는 먹통이 될 수 있어 번갈아가면서 사용했다.

 

또한 중간에 알게된 내용은, 구글맵을 이용한 네비는 처음에 목적지를 입력해서 길을 일단 찾으면 그 사이에는 문제가 안생기는데, 중간에 프로그램을 껐다가(혹은 경로를 바꾸려는 때에) GPS가 안잡히면 먹통이 된다는 것이었다.

그러다 보니 장거리 목적지를 위해서는 갤럭시를 이용해서 설정해두고, 내 아이폰은 계속 갖고 다녀야 하니..

아무튼 위험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한 노력이었다.

 

IMG_0513

역시 사진으로는 그 때의 감흥이 느껴지지 않는다.

워낙 큰 땅이다보니 목적지를 이동하는데 거의 4~5시간씩 걸렸는데,

거의 직선도로고 차가 안막히니 크루즈 모드를 켜놓으니 정말 편하게 달리게 된다.

서울 도심에서 한시간 운전하면 진이 빠지는데,  창밖에 풍경마져 신기해서 시간가는줄 모르게 된다.

 

여행지 자체뿐만 아니라 운전하는 길 하나하나가 모두 여행이고, 아름다운 광경이었는데

동행자가 없어서, 그저 눈으로만 기억하게 되는 것이 너무 아쉬웠던 것으로 기억.

 

 

0 Share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You May Also Like
Read More

[Day5] 퓌센 (Germany, Fussen)

 빨간별표가 뮌헨, 그리고 큰별로 찍은 곳이 퓌센. 구글 earth로 찾아보면 오스트리아 국경지대에 있다. 아침 일찍 타고 간 기차.…
Read More

2005년, 뉴질랜드

2004년 12월 31일 ~ 2005년 1월 12일 쯤 까지였던 것 같다. 형이랑 함께 갔었던 여행. 옛날에 올렸던 사진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