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번 국도를 따라 Zion Canyon으로 향했다.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국도를 타고 가는 것 자체도 하나의 여행과 다를 바 없는 아름다운 풍경들.

렌트여행이 아니고서는 느낄 수 없는 부분이 있었다.

사진으로는 알수 없는 그런,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약 3시간을 달리고 달리면,

 

조금은 여전히 아름다운, 그러나 조금은 다른 풍경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자이언 캐년 초입.

자이언 캐년은 어디선가 일컬어 ‘올려다 보는’ 여행지라고들 한다.

브라이스 캐년과는 다른 조금은 투박한듯하면서 큼지막한 느낌.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일단 당시 빡빡한 여행일정상 다른 트레일은 불가능하다고 판단,  Zion canyon overlook trail만 시도해보고자 했다.

(제대로 한곳한곳 즐기려면 2박3일을 묵어도 모자라는 규모다)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조금더 협곡속으로.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구불거리는 도로를 지난다.

사진으로는 형언할수 없는 장관이 파노라마로 펼쳐진다.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그리고 한시간 가량의 트레일을 걷다보면 보이는 경치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결코 시간이 아깝지 않은 순간.

 

추가로 아이폰 사진들.

IMG_0517 IMG_0518 IMG_0524

 

자이언 오버룩 트레일을 위한 주차장, 트레일 자체가 자이언 캐년의 외곽(?) 위치라 조금 협소했다.

 

 

IMG_0525

 

IMG_0526

 

IMG_0528

IMG_0530

 

 

IMG_0531

 

트레일의 끝자락에서 보이는 경치는 거의 마터호른에서 봤던 절경에 비교할만 했다.

사진을 자세히 보면 구불거리는 도로가 보이는데, 그 크기가 가늠이 될 것이다.

IMG_0532

그렇게 멍하니, 몇분이고 그 자리를 뜰수가 없었던

 

이 때 느꼈던 것 같다

여행의 시작이 좋다고.

 

====== 이하 아이폰으로 찍은 사진

IMG_0518 IMG_0531 IMG_0532

0 Shares:
1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You May Also Like
Read More

2005년, 뉴질랜드

2004년 12월 31일 ~ 2005년 1월 12일 쯤 까지였던 것 같다. 형이랑 함께 갔었던 여행. 옛날에 올렸던 사진을…
Read More

2004년, 싱가폴

홍콩을 거쳐 간 곳은 싱가폴. 특별히 오고 싶었던 이유는 없었던 것 같다. 홍콩만 여행하기가 좀 아쉬웠기 때문이라고 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