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미국 #3 Scenic Highway

다음 목적지는 Bryce Canyon

흔히 Zion canyon의 웅장함에 빗대어 Bryce Canyon은 여왕에 비유한다.

그러나 일단 그 가는 길조차 아름다운 미국의 도로여행

9번국도 -> 89번 -> 12번 국도를 타고 첫날 여행의 숙소인 Bryce View Lodge로 향했다.

가는 시간은 대략 2시간 가량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사진으로는 담을 수 없는 그 장관을 기억하기 위해 몇번이고 차에서 내려 셔터를 눌렀다.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어라 다 왔나? 뭔가 보이네..

싶으면 아직 한참 남은 그런.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뭔가 예뻐보이지만 또 아니다.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위험천만 운전중 사진찍기. 다 한적한 도로 사정과 크루즈 컨트롤이 있기 때문에 가능한 일.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뭔가 나타났다.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근데 속았다.

 

이건 Red canyon.

구글링을 해보면, 이것 조차 트레일 코스가 있는 하나의 여행지이다.

 

그리고 숙소에 도착.

IMG_0539

 

역시 싱글룸에 3~4만원정도 했던 것으로 기억.

0 Share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