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년 12월 31일 ~ 2005년 1월 12일 쯤 까지였던 것 같다.
형이랑 함께 갔었던 여행.
옛날에 올렸던 사진을 다시 올리는 것이기에 순서는 뒤죽박죽이다.


#1. 뉴질랜드는 도시에서 볼 것이 별로 없다.

그나마 찍었던 야경 사진.


#2. 반지의 제왕 촬영지였던 호빗마을

컨트라스트랑 녹색을 너무 강하게 줘버렸다.
(요새는 이러게 오버해서 보정 잘 안한다)


#3. 북섬에 있는 국립공원이었는데, 해발 3000m 쯤 된다.
산 위에는 슬로프를 만들어놨는데
마감시간 한 시간이 늦어 정상까지
못올라갔었던 아주아주 아쉬었던 장소.
대자연은 카메라로 전혀 담을 수 없다.

#4. 뉴질랜드의 북섬은 거의 대부분이 화산지형이다.


#5. 남섬에 있는 Christ Chruch.

뉴질랜드에선 꽤나 큰 도시에 속하는데
기억으로 아마 인구가 40만명이었던 듯.


#5. 퀸즈타운. 남섬의 핵심. 레프팅, 투어의 총 본산.


#6. 밀포드 사운드. 고등학교 때 책으로만 보던 피오드르 지형.
대자연은 카메라 따위로는 담을 수 없었다.


#7. 기타 사진들

0 Shares:
2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You May Also Like
Read More

2014 미국 #5 Lake Powell

둘째날의 최종목적지는 Monument valley,   이날도 들려야할 곳은 많았다. 중간중간 주유도 하고.. 계속되는 이국적인 풍경들.   흙의 색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