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스타벅스에서 공부를 하고 있다보니,

앞 테이블에 한쌍의 커플이 앉아있었다. 남자의 왼손 네번째 손가락에 반지가 껴져있는 것을 보니,

이들은 연인이구나.

 

슬쩍슬쩍 뭐하나 눈길이 가는데, 그 둘은 아무말 없이 허공을 응시하고 있었다.

때로는 눈을 아래로 내려서 서로의 커피잔만 하염없이 바라보는데,

 

남자가 무슨말을 하는데 상대방의 눈을 쳐다보지 못하고

그저 떨리는 동공만. 무엇인가 좋지 않은 상황이구나 느껴지는데,

왜 내가 마음이 그렇게 애잔하던지.

 

연인이라는 어쩌면 가장 아름다운 이름의 관계가 그토록 아슬아슬하고 마음 한구석 불안함을 안은채 가야만 하는 길이었음을

내 반쪽을 얻고나서야 다시 한번 느낀다.

그리고 그렇기에 소중함을 잊지 말아야 하겠다는 것도.

 

내가 다시 20대가 된다면, 다른건 다 다시 할 수 있지만 (심지어 레지던트도), 다시 연애는 못하겠다.

 

0 Share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You May Also Like

남기고 싶은 좋은 글

집값을 걱정하는 소수의 사람에게 비난을 돌려서는 안될 것 같다. 그들을 욕하는 리플을 적은 사람들이라고 별반 다를까. 이것은 개인의…
Read More

2019년의 9월

# 8월부터 시작된 요상한 장염과 식욕부진으로 체중이 막 줄어들었다가 최근 모든 것이 조금 정상화되는 시점. 느끼한것이 당기는 것을…
Read More

연말, 크리스마스

이제 2개월밖에 안남았구나. 인생의 1/3을 함께했던 공간으로부터 떠난다는 기분이란. 아마 나의 선배들도 그러했고, 뒤따라오는 사람들 또한 그러하겠지. 밖에서도…
Read More

On going

ResNet50 모델을 기반으로 돌린 나의 데이터. Overfitting 문제인지 아니면 그냥 부진한 학습의 문제인지, Epoch을 50까지 늘렸는데, 한 에폭당…
Read More

다시 또 귀국

인천공항에 내리자마자 그리워지는 이스라엘의 맑은 하늘. 몇년 전 혼자서 너무 인상깊게 다녔던 몽셍미셀 투어를 차를 렌트해서 같이 돌아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