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 추리소설

천국같은 피부과 실습을 맞이하여,

공부는 하기 싫고, 돈은 없으며, 시간은 남아도는 이 슬픈 현실을 극복하기 위해

읽은 추리소설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옥문도> 요코미조 세이지 지음
==============================

일본 추리소설의 역사에서 최고의 위치를 차지하는 작품 중 하나인 <옥문도>가 출간됐다. 요코미조 세이시는 에도가와 란포와 더불어 2차 대전 이후 일본 추리소설계를 이끌어 왔으며 여든을 앞둔 나이까지 현역으로 활발하게 활동했다.

그가 창조한 탐정 긴다이치 코스케는 장.단편을 포함 총 80여 편에서 활동했는데 영화, 드라마, 만화 등 다양한 매체에서 수차례 변주됐다. 그 중 가장 잘 알려진 것은 역시 만화 <소년탐정 김전일>의 김전일. “할아버지의 명예를 걸고!”라는 대사 중에 나오는 할아버지가 바로 긴다이치 코스케이다.

<옥문도>는 긴다이치 코스케가 등장하는 두 번째 작품으로 시리즈 중 최고작으로, 또 일본 고전 미스터리의 최고작으로 여겨지는 작품이다. 영화, 드라마로 십여 차례가 넘게 영상으로 옮겨질 만큼 대중적인 인기를 얻었다.

사건은 긴다이치 코스케가 에도 시대 삼백 년 동안 죄인들이 거주했던 옥문도로 건너가면서 시작된다. 전쟁이 끝나고 귀환 통지를 받은 그가 이 섬으로 향하는 이유는 전우의 한맺힌 유언 때문이다.

“나는… 죽고 싶지 않아.
내가 돌아가지 않으면 세 누이동생들이 살해당할 거야…
긴다이치 군, 나 대신… 나 대신에 옥문도에 가 주게.”

세토 내해에 위치한 작은 섬에서 선주로 군림하는 기토 가를 방문한 긴다이치는 아름답지만 어딘가 심상치 않은 분위기의 세 자매를 만난다. 낯설고 불쾌한 섬의 분위기, 긴다이치 코스케는 살인 사건의 발생을 예감한다. 이윽고 전우의 유언처럼, 악몽과 같은 살인사건이 차례로 일어난다.

기괴한 사건, 논리적인 해결, 뜻밖의 결말이라는 고전 추리소설의 세 단계를 차분하게 따르는 추리소설이다. 일본 전통의 단시(短詩) 형태인 하이쿠를 통해 살인을 암시하는 세련됨, 비뚤어진 봉건성을 드러내는 생생한 캐릭터, 두 번 정도 읽어야 비로소 알 수 있는 곳곳의 복선 등을 통해, 이 책이 수십여 년이 지난 지금도 최고의 추리소설로 꼽히는 이유를 알 수 있다.

=====================
소년탐정 김전일의 매번 말하는 ‘할아버지의 명예를 걸고…’에서의 할아버지인
‘긴다이치 코스케’가 활약하는 내용.

옥문도는 일본에서 역대 1위의 추리소설로 뽑는 작품이라고 한다.
김전일의 할아버지인 만큼 시대배경은 2차대전 후 부근.
딱 김전일 만화책의 소설판을 읽는 기분이다.

설명에도 나와있듯이 딱 고전적인 추리소설 느낌으로 개인적으로는 ‘재미있다!’라는 것 말고는 감흥이 없었다.
시간나면 다른 시리즈물도 사서보고 싶긴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사의 나이프>, 야쿠마루 가쿠 지음
==================================
야쿠마루 가쿠의 데뷔작. 소년 범죄에 대한 처벌이라는 문제를 다룬 사회파 추리소설로, 일본 에도가와 란포상을 수상했다. 누명 씌우기, 시간차 알리바이, 증거물 조작 등 다양한 트릭과 반전으로, 일본식 본격 추리의 대부 아야쓰지 유키토로부터 ‘사회 비판과 본격 추리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은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소설의 주인공은 커피숍을 경영하며 다섯 살 어린 딸과 둘만의 삶을 사는 히야마 다카시. 히야마는 3인조 강도에게 아내를 잃은 아픈 기억을 가지고 있다. 당시의 범인들은 열세 살 중학생들로, 미성년자라는 이유로 소년원행 처벌에 그쳐 많은 논란이 된 사건이었다.

이후 깊은 분노를 품고 살아가던 히야마에게 경찰이 찾아와 뜻밖의 소식을 전한다. 4년 전 그 사건의 범인이 차례로 살해당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복수심을 버리고 남은 소년의 죽음을 막으려는 일에 나서는데
======================
꽤나 재미있었다. 초반부터 몰입도가 상당했다.(밑에 소개할 ’13계단’과 더불어 그해 일본내 최고의 추리소설에게 추어지는 에도가와 란포상을 받았다는데, ’13계단’도 그렇고 꽤나 믿을만한 상인듯ㅋ)
소념범죄에 대한 법적인 사회적인 문제를 함께 내포한 추리소설인데, 수많은 ‘죄인(?)’이 물고 물려 결국 범인이
밝혀지는 순간 온몸에 소름이 돋는 느낌이었다.
저자가 매 부분 만들어내는 반전을 즐기다 어느새 책을 다 읽어버린 작품.

사용자 삽입 이미지
<13계단> 다카노 가즈아키 지음
=====================
사형이 확정된 수감자의 누명을 벗기기 위해 교도관과 전과자가 합심하여 사건을 재조사해 나가는 과정을 그렸다. 제47회 에도가와 란포 상에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당선된 소설이자, 역대 수상작 중 최단기간에 100만 부의 판매 기록을 세운 베스트셀러이다.

작가 다카노 가즈아키는 <유령 인명 구조대>로 국내에 처음 소개되었지만, <13계단>이 그의 첫 작품이다. 2001년 일본 추리소설계에 가즈아키의 등장을 알린 이 작품은, 출간 이듬해 일본 ‘이 미스터리가 최고’목록에 선정되었고, 영화로 제작되어 일본 박스오피스를 석권했다.

사형 집행까지 3개월밖에 남지 않은 시점에, 기억 상실증에 걸려 자신의 범행을 기억하지 못하는 사형수의 무죄를 밝혀 주는 사람에게 거액의 현상금을 지금하겠다는 익명의 의뢰인이 나타난다. 소설은 이 상금을 노리고 사건을 새롭게 수사하는 두 남자의 추리 과정을 박진감 있게 그려나간다.

사형 제도 및 현대 국가의 범죄 관리 시스템에 의문을 던지는 작품이다. 가장 기본적인 사건 처리 단계부터 법무부 장관의 최종 집행 결정에 이르기까지, 사형이 진행되는 과정을 묘사하며 사형 제도를 간접적으로, 그러나 생생하게 체험시켜 준다
====================
그해 에도가와 란포상을 시상하기 위해 심사원들이 만창일치로 역대 최고로 짧은 시간만에 수상작 선정을 끝내버렸을 정도로 훌륭한 작품이다. 추리소설을 보다보면 가끔 반전을 만들어내기위해, 혹은 기가막힌 트릭을 만들기위해 ‘이건 아니자나~’하는 구성이 느껴질 때가 가끔 있는데, 그런 생각조차 들지 않을 정도로 완벽한 플롯을 만든 작가에게 그저 박수만 칠 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스틱 리버>, 데니스 루헤인 지음
================================

데니스 루헤인의 대표작. 추리문학상인 앤소니 상과 배리 상, 메사추세츠 북 어워드 픽션상을 수상하였으며, 뉴욕타임스, 퍼블리셔스 위클리 등의 ‘올해의 책’으로 선정된 바 있다. 2003년 겨울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 숀 펜, 케빈 베이컨 주연의 영화로 개봉되었다.

보스턴 변두리에서 일어난 한 살인사건이 세 남자의 어두운 과거를 들추며 그들의 운명을 뒤흔들어 놓는 모습을 간결하고 스피디한 필치로 그려나간다. 작가는 묻어두려 했던 진실이 결국 드러나게 되면서 파문을 일으키는 과정과 그에서 비롯되는 분노가 이 작품의 정서라고 이야기한다.

어린 시절 성추행범들에게 유괴되었던 기억 때문에 억압된 정신상태로 불안한 나날을 보내는 데이브는 구조조정으로 직장을 잃은 후 근근히 가정을 꾸려나간다. 그러던 중 어린 시절 친구인 지미의 딸 케이티가 무참히 살해당하고, 알리바이가 확실치 않은 데이브가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떠오른다.

자신의 딸을 죽인 범인을 찾아 반드시 복수하겠다고 다짐하는 지미, 그리고 그들의 친구였지만 부유한 가정에서 자라 형사가 된 숀은 유년시절의 유괴사건이 데이브에게 준 정신적 상처를 되짚으며 살인사건의 진실에 접근해 간다. 하지만 떨쳐낼 수 없는 과거의 기억이 세 남자 사이에 오해와 불행을 낳고, 미스틱강 밑바닥에 가라앉았던 지난날의 비밀들이 수면 위로 조금씩 떠오르기 시작한다.
================================
2003년 영화화 된 작품(네이버 평점 8.06점)으로 영화를 볼까 책을 읽을까 하다가
책을 읽고 그날 미친듯이 우울했었다.

사실 처음에는 그 이유를 몰랐었는데, 영화평을 써놓은 한 글을 보고 딱 이거다 싶었다.
“…작가는 권선징악과 정의를 믿고 싶어하는 우리의 바램을 씁쓸히 외면하고 있다…”
이 책의 내용은 살인사건과 그 사건의 범인을 맞춰가는 추리가 아니다.
한 살인사건으로 인해 발생하는 주인공들의 심리적 변화와 갈등이 주요한 내용인데,,
아무튼 이건 책을 봐야만 느낄수 있는 가슴아픔이랄까…

더욱이 우울한건 영화에서 죽는 딸로 캐스팅된 배우가 바로 ‘에미 로섬’
상상하면서 책을 보면 너무 우울하지 않은가….
(심지어 누가 그녀를 죽였는가 알면 미칠듯이 괴롭기까지 할것이다)

아무튼 일주일간 책을 읽고 난 결론은,
1. 일본의 ‘에도가와 란포’상 수상작은 읽을 만 하다.
2.’데니스 루헤인’의 책들은 시간나면 다 읽어봐야겠다.
3. 황금가지 출판사의 ‘밀리언셀러 클럽’ 책들은 볼 만하다.

* 참고로 추리소설을 안좋아하시는 분들이라도
‘애크로이드 살인사건’,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둘다 애거서 크리스티 지음)정도는 꼭 봐보라고 권하고 싶다.

0 Share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