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을 가기 위해 정보를 얻으려고 했으나 다음과 같은 주제어로는 원하는 자료를 찾을 수 가 없었다.

‘로마 포지타노 당일치기’

민박집 사장님은 별로 좋은 선택이 아닐 것이라고 만류하셨다.
그러나 야간열차를 버리고 하루 일찍 도착해서 하루가 온전히 남았기에
직접 시도해보았는데,

결론부터 말하자면 ‘미친짓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지타노를 가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다. 그러나 이런저런 정보를 찾아본후 일반적으로 가는 루트(로마 -> 나폴리 -> 소렌토 -> 포지타노)를 이용하기로 결정했고.

로마에서 나폴리는 정확히 기억안나지만(bahn.de를 이용하면 잘 나와있다)
기차로 약 2시간 30분정도 걸렸던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그리고 나폴리에서 소렌토까지는 사철(국철 반대말)을 타고 한시간 정도 이동한다.
사철을 타고 가는길에 폼페이도 있고, 베수비오 화산도 보인다. 그런데 번번히 카메라 꺼내는 동안 풍경이 지나쳐서 풍경을 담는데는 실패

소렌토 사철역에서 내리면 SITA 버스를 타고 포지타노를 갈 수 있다. 가는데 약 1시간 정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운전석 반대편에 앉으라는 추천이 많다.
유럽인들이 내 앞에서 새치기 하는 바람에 딱 나부터 버스에 서서갈 수 밖에 없었다ㅠ
넘어지지 않게 지지하느라 멋있는 사진을 찍지도 못하고 그저 눈물만..
포지타노가 예쁜 건 둘째치고, 가는길에 보이는 경치가 정말 최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아무튼 포지타노 도착!

왜 당일치기가 미친짓이냐면 바로 오는데 걸린 시간이 무려 6시간이기 때문이다.
로마->나폴리 : 2시간 30분
나폴리->소렌토 : 1시간
소렌토->포지타노 : 1시간
중간에 기차랑 버스 기다리는 시간이 30분씩
아침 7시에 출발했는데 어느새 오후 1시가 되어있었다.

사진들 나열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에 다녀간 여행객들은 꼭 이곳에서 하룻밤 자고 가는 것을 추천한다.
그 이유가 야경 때문인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진으로 아쉬움을 달래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전날까지 스위스에서 눈 구경하던게 믿기지 않는다

점심은 다시 위로 올라가기가 너무나 힘들어서, 비싼돈 내더라도 그냥 밑에서 먹기로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몸살이 나있는 상태여도 현지 맥주를 안마실수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10유로짜리 피자. 전혀 느끼하지 않은 너무 달고 맛있었다. 비싸서 문제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아…로마로 돌아갈 걱정이 태산

아무튼 역시 돌아가는 코스도 일반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포지타노에서 페리를 타고 소렌토로 가기로 결정
페리 시간은 날마다 바뀔 수 있고 하루에 두세편밖에 없으니 미리미리 잘 알아봐야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페리를 타고 이동

시간표에 적어놓기에는 포지타노->소렌토가 1시간 30분이라더니

실제로는 2시간 30분이나 걸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항구가 절벽처럼 되어있는 소렌토.
외국인들은 대게 여기서 1박을 하는 것 같았다.

로마에 도착하니 밤 10시.

15시간의 하루동안 12시간이 이동하는데 소요되었다…하아…

간곡히 말하건데, 부디 당일치기 하지 마시고
돈좀 써도 가볼만하니 자전거나라 여행사의 남부투어를 신청하시길 바란다.
(친절한 가이드에 설명에 폼페이까지 들린다)

아니면 나폴리/소렌토/포지타노에서 1박을 하는 것도 좋은 선택일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로마로 오면서 기차에서 만났던 알렌(엘런?)
음식과 음악과 여행에 관심이 많았던 자유로운 영혼.
아일랜드 사람인데, 대만에서 놀면서 영어가르치고 돈벌었다고 한다.
몇개월 뒤에 한국에서 놀면서 영어가르치면서 돈벌으러 갈꺼라고 한다.

날로 먹으려는건가

스위스 하루 줄이고 포지타노에서 하루 잘껄, 하고 아쉬워했었던 날

0 Share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You May Also Like
Read More

2014 미국 #5 Lake Powell

둘째날의 최종목적지는 Monument valley,   이날도 들려야할 곳은 많았다. 중간중간 주유도 하고.. 계속되는 이국적인 풍경들.   흙의 색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