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에 생상의 교향곡 ‘오르간’을 실제 파이프 오르간이 있는 롯데 콘서트에서 들을 수 있는 기회가 있었다. 서울시향의 연주회였는데, 당시 중간곡에는 생상의 피아노 협주곡 5번이 있었다.

Saint-Saëns, Symphony No. 3, “Organ”

생상의 피아노 협주곡 5번은 한번도 들어보지 못했지만, 그래도 미리 들어보면 어떨까 싶어서 유튜브에서 찾아 들어봤는데 왠걸, 너무 좋더라.

 

게다가 공연 당시에는 몰랐는데, 저 영상의 연주자의 Thibaudet가 실제 이름은 Jean-Yves Thibaudet(장이브 티보데), 실제 공연의 협연자였던 것이다.

특히나 2악장의 도입부는 듣는 순간 왜 이곡이 ‘이집트풍’이라는 부제를 달고나왔는지 바로 알 수 있다.

2018년 앨범인가, 크라빈(지휘)과 샤마유(피아노)의 앨범이 듣기 좋아서 구입하려고 보니, 현재 품절상태였다. 중고매물도 안나오는.. 나중에 보니 어디선가의 그 해의 명반으로 뽑혔을 정도 좋은 앨범이더라.

 

아무튼 다시 돌아가서.. 장이브 티보데의 공연전 인터뷰를 보면, 원래 생상 피아노 협주곡 5번으로 유명한 사람이었던 듯 하다.

[링크] 피아노의 마법사 장이브 티보데

0 Share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You May Also Like